칼럼

「서양」과「일본」이 융화된 거리.

이국적 풍경을 조망하면서 사키쓰(﨑津) 취락을 천천히 걸어본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사키쓰 성당(﨑津教会堂) 사키쓰 성당(﨑津教会堂)
사키쓰 성당(﨑津教会堂)

사키쓰(﨑津) 취락을 걸어 보고 깨달은 것이 있다. 거리의 중심에 세워진 고딕양식의 성당, 거기서 걸어서 2분정도의 거리에 진좌(鎮座)하는 일본고유의 신사. 신사 입구에는 이전의 성당터가 남아 있고 바로 그 옆에는 현재 사키쓰(﨑津) 성당 건축을 지도한 프랑스인 하루프 신부가 잠들어 있다. 또한, 사키쓰 성당 내부는 국내에서도 몇 안되는 다타미 깔개로 서양풍의 외관과의 차이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즉, 이 곳은 서양과 일본의 종교가 공존해 온 장소인 것이다.
가까운 곳에 높이 솟은 곤피라산(金比羅山)에서 내려다보면 일본 가옥들이 늘어선 거리에 사키쓰(﨑津) 성당은 잘 융화되어 있다. 기독교의 포교에서 잠복, 그리고 부활까지의 긴 세월에 걸쳐 자연스럽게 형성된 이국적인 풍경이다. 이것이야말로 사키쓰(﨑津) 취락의 독특한 문화이며 방문한 우리들을 신비한 세계로 초대해 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