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신천지를 향했던 신자들

외국인 신부를 따라... 신자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새로운 곳으로 이주하는 것은 그야말로 살기 위한 선택이기도 하였다.

(자산명) 타비라천주당 (田平天主堂)

옛날에는 주변에 보리밭이 펼쳐져 있었다고 전해지는 가파르지 않은 언덕.
타비라마을은 쿠로시마섬(黒島)에서 사목하고 있던 라게신부와 소토메(外海)에서 사목하고 있던 드로 신부가 새 땅을 구하고자 개척한 신천지이다. 1886년에 두 신부가 개간하기에 적합한 산과 들판을 구입하고 쿠로시마에서 세 가족, 그리고 시츠에서 네 가족을 이주시켰다. 그 후로도 계속 땅을 사들였으며 1893년까지 더 열두 가족을 살게 하였다.
나중에 쿠로시마섬, 소토메의 쿠로사키(黒崎)와 시츠, 그리고 고토(五島) 등 광범위한 곳에서 많은 신자들이 와서 살기 시작하였다.
1912~1926년 사이에 97 가구가 타비라 주변에 이주하였다는 것이 기록에 남아 있다. 그리스도교 금지령이 철폐된 메이지(明治)시대 이후 신자들은 새로운 땅에서 신앙을 지켜가면서 열심히 생활을 꾸려나갔으며, 그 결과 그 곳에 새로 취락을 형성하게 되었고 성당을 짓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