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섬 이름은 상죠완사마(성죠완님).

키리시탄 순교지이자 성지이기도 한 무인도. 신자들은 성수를 채취하기 위하여 거센 파도를 무릅쓰고 섬으로 간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나카에노시마섬(中江ノ島) 나카에노시마섬(中江ノ島)
나카에노시마섬(中江ノ島)

히라도(平戶)에 남아 있는 최고의 성지.
이키츠키섬(生月島) 동쪽에 떠 있는 무인도 나카에노시마섬(中江ノ島). 카쿠레 키리시탄은 이 섬에 대해 병의 치유를 빌고 죽은 이의 얼굴도 섬 쪽으로 돌려 매장하였다. 그들은 이 섬을 상죠완사마(성죠완님)라 부르고 있는데, 세례자 요한의 포르투갈어 발음이다. 토쿠가와(德川)막부가 그리스도교 금지령을 내린 후 1622년에 몰래 선교활동을 하고 있던 신부를 도왔던 이키츠키(生月)나 히라도(平戶)의 신자들이 이 섬에 끌려와 처형되었다. 휜 물결이 이는 바위 위에서 목이 잘리거나 자루 속에 집어 넣은 채 바다로 던져져 버린 순교자들. 섬으로 향하는 그들을 지켜 보았던 신자들은 순교의 비극을 전하였고 이 섬을 최고의 성지로 삼아 신앙하였다.

전설의 성수를 찾아.
이 섬에서는 이키츠키(生月)의 카쿠레키리시탄에 의해 오미즈토리(お水取り; 물 채취)라는 의식이 집행된다. 섬에는 선착장이 없어서 작은 배를 저어 상륙하여야만 한다. 금이 난 절벽 앞에 정좌하고 카쿠레 키리시탄의 기도인 오라쇼(기도를 뜻함)를 외우면 벽면에서 물이 흘러 나온다. 그 물을 병에 넣고 가지고 돌아오면 성수로서 모시고 또 세례, 집의 액땜, 병의 치유를 위해서도 사용하였다. 성수를 소중히 모시는 일은 키리시탄 시대 이래 존속되어 왔다.
※섬에 상륙할 수 없다(상륙 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