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일본의 서양 건축의 여명기를 말해주는 천주당.

창건 당시에는 삼랑식(三廊式)의 작은 성당. 오우라천주당은 1875년에 현재의 모습으로 탈바꿈하였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오우라천주당은 벽돌로 만들어졌는데, 벽돌에 하얀 회반죽이 발라졌다. 현재의 모습으로 된 것이 1875년이다. 창건 당시에는 삼랑식(三廊式)의 작은 성당이었고 금색 십자가가 서 있는 고딕 양식의 뾰족한 지붕에 크고 작은 종이 세 개 솟아 있었다. 그러나 완공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큰 바람으로 인하여 좌우 두 개의 탑이 무너지고 말았다. 성당 공간이 비좁기도 하였기 때문에 내림을 일간(1間)씩 좌우로 확장하고, 또 안 길이도 길게 하기 위한 공사를 착수하였다. 그리하여 정면 중앙의 팔각형 첨탑이 상징적인, 나가사키현(長崎縣)에서 유일한 오랑식(五廊式) 성당으로 탈바꿈하였다.
일본의 서양 건축의 여명기를 말해주는 귀중한 건축물로서 1933년에 국보로 지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