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신자들이 스스로 성당의 개장공사에 나섰다.

조상들이 염원했던 성당 건립. 그리고 신자들이 스스로 수복하면서 유지해 왔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에가미천주당(江上天主堂) 에가미천주당(江上天主堂)
에가미천주당(江上天主堂)

에가미(江上)지구에 사는 신자에 관한 역사는 에도(江戸)시대
말기까지 거슬러 간다. 오오무라번(大村藩)(오오무라씨가 통치한 영역) 영토에서 잠복키리시탄 4세대 가족들이 이주해 오고 1881년에 영세를 받은 것이 그 시작이다. 가즈라지마(葛島)성당에 상주하는 신부를 맞이하여 자택에서 기도를 바치고 있던 그들에게는 성당을 짓는 것은 염원이었다. 타이쇼(大正)시대(1912~1916년)에 접어 들면서 주요 산업인 어업, 특히 샛줄멸 잡이로 수입을 확보하게 되자 신자 40대~50 세대가 자금을 마련하여 성당 건설에 나섰다.
2001년에 백색과 옥색의 특징적인 모습으로 개장된 에가미천주당(江上天主堂). 페인트 칠로부터 자갈 운반에 이르기까지 신자들이 스스로 참여했다는 복원작업. 건물 주변에 깔아놓은 자갈도 가까운 해변에서 가져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