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눈물과 함께 마지막 미사.

고생하여 노자키(野崎) 섬에 벽돌 성당을 세웠던 신자들이지만 이후 섬은 과소화가 진행된다. 1971년 섬밖으로 집단 이주가 이루어져 노쿠비(野首)성당도 폐쇄되었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구(旧) 노쿠비(野首) 성당 구(旧) 노쿠비(野首) 성당
구(旧) 노쿠비(野首) 성당

당시 지방 신문에 노쿠비(野首) 성당 폐쇄 기사가 실린다. 노쿠비(野首) 성당에서 마지막으로 미사를 드린 것은 1971년 3월 28일 일요일 아침이었다. 성당 종이 울리자 정장 차림을 한 신자들이 차례로 성당으로 모여들었다. 위로는 60대에서 아래로는 갓난아이까지 여섯 가족의 31명이었다. 한참 일할 나이의 20-30대는 없었다. 이것이 섬의 과소화의 현실이었다. 미사가 시작되자 눈물을 글썽이는 신자들이 많았다고 한다.
이름은 모두 시라하마(白浜) 성씨. 노쿠비(野首)에 처음으로 이주한 마츠타로(松太郎)의 일가족이 금교령이 해제된 후 동해안의 아름다운 백사장을 참고로 「白浜:시라하마」라고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일가족은 분가를 거듭하여 노쿠비(野首)마을이 형성되었다고 한다.
성당의 중요한 것은 오지카(小値賀)섬의 가톨릭 유치원에서 보관하기로 하고 미사가 끝난 뒤 마리아 상과 예수 상을 신자 모두가 선착장까지 운반했다. 묘지는 풀이 무성해 지는 것을 염려하여 시멘트를 발랐다. 선조가 잠든 고향을 떠나는 것을 누구보다도 슬퍼했을 것이다. 두 가족의 이주에서 시작된 160년된 신앙의 역사는 눈물의 미사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