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신자들도 직접 성당 건설에 나섰다.

빨간 벽돌과 빨간 아마카와(석회와 적토를 섞어서 만든 접합제).
신자들은 조개 껍데기를 원료로 만든 접착제를 사용하여 일본의 그리스도교 부활을 상징하는 천주당을 완공하였다.

(자산명) 타비라천주당 (田平天主堂)

타비라(田平)천주당은 히라도(平戶)해협을 내려다 볼 수 있는 가파르지 않은 곳에 있다. 원래 이 곳에 살고 있었던 요시무라 헤이조우(吉村兵藏)는1887년에 마타라(Jean François Matrat)신부에게서 세례를 받았는데, 두 달 후에 숨을 거두었다. 신자들은 이 지역 땅을 구입하고 성당을 짓기로 하였다. 1914년에 나카타 토오키치(中田藤吉)신부가 카미고토(上五島)의 츄우치(仲知)성당으로 부임해 와서 자금과 자재를 모으는데 힘을 썼다. 당시 1,000여명 정도의 신자들도 성당 건설에 나섰다. 벽돌을 쌓아 올릴 때 필요한 아마카와라는 접합제는 신자들이 스스로 만들었다. 아마카와는 석회와 적토를 섞어서 만든 것으로 집에서 먹다 남은 조개 껍데기를 서로 모았고 히라도(平戸)와 이키츠키(生月)에서도 조개 껍데기를 가지고 와서 맨 밑에 장작을 깔고 조개 껍데기와 장작을 번갈아 쌓아 밤새 구웠다고 한다. 아마카와는 빨간 색이어서 벽돌을 더욱 아름답게 꾸밀 수가 있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