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그리스도교가 금지되어 있는 가운데 진행된 성당 건설.

일본이 개항되고 나서도 여전히 허용되지 않았던 그리스도교 신앙. 그러한 가운데 성당 건설이 진행되었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일본에서는 에도(江戸)시대에 엄중한 탄압으로 1644년 이후에는 신부도 없어지면서 그리스도교의 맥이 완전히 근절되고 만 것으로 생각되었었다. 그러한 일본의 상황을 알게 된 로마교황은 다시 일본에서의 선교 활동을 시도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 임무를 맡게 된 파리외방전교회(La Société des Missions Etrangères de Paris) 선교사는 유구(琉球)에 머물면서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일본이 에도(江戸)시대 말기에 구미 국가들과 화친조약, 그리고 통상조약을 맺음으로써 개항하자 외국인이 거주할 수 있게 된 거류지에는 거류 외국인을 위해 성당이나 교회를 건설할 수 있게 되었다. 선교사들은 혹시 천주교 신앙을 지켜 온 신자를 만날 수 있을 지도 모른다는 기대를 품었다.
1862년에 요코하마(横浜)에 개항 후 최초로 성당이 건립되었다. 그 때 성당을 한번 보고자 모여든 일본인들이 체포되는 사건이 일어났다. 개국했다고는 하지만 일본인에게는 여전히 그리스도교는 금지되어 있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