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파스텔컬러의 예배당에 장식된 우아한 꽃들의 장식

외관과 내관 예배당의 차이에 압도당하는 가시라가시마(頭ヶ島) 성당. 그곳은 많은 꽃들로 둘러쌓인 기도의 장소.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가시라가시마(頭ヶ島) 성당 가시라가시마(頭ヶ島) 성당
가시라가시마(頭ヶ島) 성당

중후한 석조 외관과는 대조적으로 성당 내부는 많은 꽃 모양이 새겨져 있는 우아한 공간으로 펼쳐진다. 연한 황록색 천장은 그 일부를 위쪽으로 접어 올려 좌우에 짧은 들보를 몇 개나 붙인 뱃바닥 모양과 같은 천장이다. 예배당에는 기둥을 없애고 가능한 넓은 공간을 연출하고자 했을 것이다. 벽과 천장을 잇는 선반받침(까치발)에는 하얀 꽃 장식이 곁들여져 있고 배색도 스카이블루에 핑크와 우아한 파스텔 컬러로 통일되어 있다. 마음이 치유되는 공간에 둘러쌓여 마치 천국에 온 것 같다. 제단의 모양에도 특징이 있고 성당 외관 정면과 같이 제단 꼭대기에는 팔각 돔이 올려져 있다. 장식을 자세히 살펴보면 아랫부분 꽃 모양이 일본식 화분으로 되어있는 것 이외 서양의 성당이 뾰족한 아치형태가 많은 것에 비해 이 성당은 둥글고 평평한 곡선으로 완성되어 있는 등, 일본화된 요소가 여기저기서 보인다. 게다가 이 제단은 거의 비슷한 형태가 에부쿠로(江袋) 성당 다이쇼(大正1912-26)말년에 새로 맞춘 제단에도 보이듯이 왠지 관련성이 있는 것 같아 관심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