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철저히 파괴된 하라 성(原城)

죽은 자의 부활을 두려워 하여 철저히 파괴한 하라 성(原城). 그러나 한편으로 종교를 뛰어넘어서 죽음을 애도한 사람들의 모습도 있었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하라 성터(原城跡) 하라 성터(原城跡)
하라 성터(原城跡)

1637년 시마바라(島原) 아마쿠사(天草) 신자들의 봉기후 막부군은 하라 성(原城)을 철저히 파괴한다. 최근 발굴조사에 의하면 혼마루(本丸:성의 중심이 되는 건물)입구의 정문과 전방의 넓은 공간의 좁은 입구 부근에서 대량의 인골이 출토되었다. 그 인골위에는 깨진 돌담의 큰 돌과 자갈. 게다가 점토질의 흙등이 덮혀져 있었으며 그 모습은 마치 죽은 자의 부활을 두려워 한 것이라고 생각될 정도였다. 석벽까지도 메워서 산으로 삼고 바다에 면하여 세웠다고 하는 성루대의 터도 모퉁이 돌이 빠지는등 성으로서의 재생을 불가능하게 했다.
신자들의 봉기 후 약 130년이 지난 뒤, 이 지역에 있는 간신지(願心寺:원심사)의 주지와 각 마을의 촌장들은 적군 아군 상관없이 유골을 모아서 지장보살을 만들었다. 이 지장보살은「호네카미 지장보살:ほねかみ地蔵」로 불리운다. 「호네카미:ほねかみ」에는 [뼈를 되새기다]라는 의미에서 [자기자신의 것으로 하다][사람들을 돕는다]라는 뜻이 있다고 한다. 지장보살 앞에는 헌화와 함께 과자와 치토세엿(千歳飴:3살,5살,7살난 어린이들의 축하용으로 판매되는 홍백으로 물들인 엿)이 올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