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드로 신부의 결심

소토메(外海)에 부임해 온 드로 신부는 마을 사람들이 매우 가난하게 사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리하여 프랑스의 고향 집으로부터 물려받은 모든 재산을 소토메(外海)를 위해 바쳤다.

관련 자산

세계유산(후보)

시츠(出津)성당 시츠(出津)성당
시츠(出津)성당

시츠(出津)지구의 키리시탄은 프티쟝 신부가 찾아오자 가톨릭 교회로 복귀하기 시작하였다. 1876년에 페뤼 신부가 임시 성당을 건설하였다. 그리고 1879년에 소토메 지구 사제로서 부임해 온 이가 마르크 마리이 드로 신부이다. 프랑스 귀족 집안에서 태어나 28세 때 일본에 왔다. 요코하마(橫浜)나 나가사키(長崎)의 오우라천주당(大浦天主堂) 등지에서 석판 인쇄나 라텐(羅典)신학교의 건설 등 많은 성과를 남겼다. 소토메(外海) 부임은 일본에 온지 11년째 때의 일이며 그 때 나이는 39세였다.
드로 신부는 마을 사람들이 너무나 가난하게 사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고 그래서 소토메(外海) 사람들을 구제하고 싶다는 사명감을 크게 품고 있었다고 한다. 신앙의 거점으로서 시츠(出津)성당과 오노(大野)성당을 건설하였고 또 자활, 복지시설을 설립하여 개간지에서 농업을 가르쳤다. 그리고 항구를 정비하여 어민을 돕고, 마을의 도로 정비도 뒤에서 지원하였다. 진료소 운영이나 전염병 치료 등 의료구호사업을 통해서 많은 목숨을 구하는 등 다양한 재능을 가지고서 소토메(外海)를 위해 온 힘을 다하였다. 더구나 이 모든 것은 드로 신부가 자신의 개인 재산을 들인 사랑의 실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