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신자들이 완성시킨 새로운 집.

경건한 신앙심을 가지고 살았던 신자들. 가족 모두가 성당을 건설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메이지(明治)시대.

관련 자산

가볼만한 곳

호오키성당 (寶龜敎會堂) 호오키성당 (寶龜敎會堂)
호오키성당 (寶龜敎會堂)

부모가 독실한 신자인 호오키(寶龜)본당 소속 마츠오 료오지(松尾良治)씨(89세)는 매일 빠짐 없이 기도를 올린다. 그는 “성당을 짓기 전에는 목조 집회소에 돗자리를 깔아 신부님을 모셨습니다. 메이지(明治)22년(1889년)생인 고모는 결혼하지 않았고 돌아가실 때까지 요리 지도자로 살았습니다. 베를 짬으로써 생계를 유지하면서 힘차게 살았던 훌륭한 분입니다.”고 말한다. 옛날 신자들은 아주 독실하게 살았다. 기도는 생활의 일부이며 성당 건설에도 많은 신자들이 힘을 썼다. 주변에 둘러놓은 돌담은 석공이 잘라 낸 돌들을 신자 모두가 힘을 모아 쌓아 올린 것이다. 건축 자재는 히라도섬(平戶島)의 시지키산(志志岐山)에서 큰 삼목을 잘라 내어 돛대를 세 개나 갖춘 대형 선박에 싣고 건설 현장에 가까운 곳까지 운반했다고 한다. 그리고 신자들이 그 나무들을 산 위로 운반하였고 자신들에게 새로운 집이 될 호오키(寶龜)성당이 완공되는 날을 애타게 기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