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귀중한 수입품이 들려 주는 아리마 씨(有馬氏)의 재력.

히노에() 성터에서 출토한 동남 아시아와 중국등의 도자기 종류. 이것들은 아리마 씨(有馬氏)가 무역으로 번성했던 것을 증명해 준다.

관련 자산

가볼만한 곳

히노에 성터(日野江城跡) 히노에 성터(日野江城跡)
히노에 성터(日野江城跡)

무역으로 인하여 축척된 부는 히노에(日野江)성터에서 발견된 발굴품이 이를 증명해 준다. 당시 영주와 상인들은 중국과 동남 아시아의 수입 도자기를 귀하게 여겼다. 동남 아시아의 항아리를 비롯하여 중국에서 제작된 도자기[법화(法花)]가 출토되었다. 이것은 해외에 무역 거점을 두고 입수하기 힘든 물건을 손에 넣은 아리마 씨(有馬氏)의 재력을 말해 준다.
히노에(日野江) 성(城)으로 향하는 계단 옆 석벽에는 오키나와(沖縄) 류큐왕국(琉球王国)의 성(城)에 사용되었던 여러가지 돌 모양으로 잘라진 기술을 엿볼 수가 있고, 남방계(南方系) 기술이 전파됬다는 것도 알 수 있다.